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도쿄 코엔지 아와오도리 축제’ 소개4년 만에 대규모 야외 공연 오는 8월 개최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도쿄관광한국사무소는 2019년 개최 이후 4년 만에 거리 공연을 진행하는 ‘제64회 도쿄 코엔지 아와오도리 축제(第64回 東京高円寺阿波おどり)’를 최근 소개했다.

코로나 기간인 2020년에는 전면 중지, 2021년 이후에는 실내 공연을 온라인으로 중계하는 등으로 운영됐던 도쿄 코엔지 아와오도리 축제가 4년 만에 완전히 부활한다. 도쿄 코엔지 상점가 일대에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8월 26일부터 27일까지 열리며, 도쿄에서 가장 큰 ‘여름 거리 축제’의 본 모습을 되찾게 된다.

‘아와오도리(阿波おどり)’는 일본 시코쿠(四国) 지역의 도쿠시마현(徳島県)이 발상지인 전통적인 향토 무용이지만, 코엔지 상점가의 활성화를 위해 1957년부터 코엔지도 도입해 추게 됐으며 올해 66년째를 맞는다. 긴 세월을 거치며 조금씩 형태를 갖춰 지금은 1만명의 공연단이 함께 추고 100만명 관객이 모이는 도쿄의 여름을 대표하는 거리 축제의 대명사가 됐다.

올 5월에는 코엔지가 속한 도쿄 스기나미구(杉並区)가 상호 문화 교류의 하나로 대만 3개 도시에서 95명의 공연단이 참여한 아와오도리 공연을 진행했다. 일본뿐만 아니라 해외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도쿄 코엔지 아와오도리 축제는 앞으로도 공연단과 관객, 지역 주민들과 함께 코엔지를 향한 사랑을 키우는 행사로 지켜나가는 것을 목표로 넘치는 열정과 활력을 코엔지에서 일본 전역, 그리고 세계로 전파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