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창녕 부곡온천, 대한민국 최초 온천도시 지정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평균 78℃ 전국 최고 수온을 자랑하는 부곡온천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온천도시에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장관이 온천의 온도와 성분이 우수하고, 관광 등 온천 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 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온천도시로 지정한다.

부곡온천은 조선 성종 때 지리서인 동국여지승람의 영산현조에 ‘온천이 현의 동남쪽 17리에 있더니 지금은 폐했다’라는 기록에서 보듯 유래가 매우 깊다.

전국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끓어 넘치는 원수를 온천 이용 업소마다 적당한 온도로 전환해 목욕과 객실 난방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온천수는 유황 성분과 황산나트륨(NaSO4)을 함유해 피부 노화 억제와 미용 효과가 뛰어나고, 당뇨와 암 등 성인병을 유발하는 인체 내 활성산소 제거에도 효과가 있다.

부곡온천관광특구 내에는 창녕스포츠파크와 국민체육센터, 전천후게이트볼장, 궁도장 등 스포츠 연계한 시설이 잘 조성돼 있어 전국 여자축구선수권대회 등 각종 대회 개최지로도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부곡온천은 2021년 온천이용객 현황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온천수 활용도가 높다.

창녕군은 이러한 부곡온천의 온천도시 지정 당위성을 피력하고, 부곡온천이 나아갈 지역 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제시해 아산시, 충주시와 함께 2023년도 온천도시에 지정됐다.

군은 부곡온천의 뛰어난 온천수를 더 많은 사람이 지속해서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급수시설을 통한 자원의 절약과 부곡온천수만의 높은 열에너지 활용사업, 스포츠인프라 확충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온천도시 지정으로 부곡온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온천도시 지정을 마중물로 부곡온천이 단순한 지역자원이 아닌 대한민국 대표 온천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