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대전 서구 ‘숯뱅이두레’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서 '대상'- 농민의 애환을 닮은 노래로 고풍스러운 멋과 흥이 뛰어나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 숯뱅이두레 대상 수상 모습 (사진=서구청 제공)

대전 서구(구청장 서철모)는 전통민속놀이 ‘숯뱅이두레’가 전남 영광군에서 개최된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에서 대전광역시 대표로 참가해 대상(훈격: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민속예술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전라남도와 영광군이 공동 주최하고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 추진위원회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했으며, 전국 17개 시도와 이북5도를 대표하는 25개 작품이 참가해 치열한 경연을 펼쳤다.

대전시 대표로 참가한 ‘숯뱅이두레’는 탄방동·용문동 지역에서 1970년대 초까지 전승되다 도시화로 잊혔으나, 대전시와 서구의 후원으로 재현된 전통 두레농악으로 농신제·아시매기·가래질·이듬매기·새참멕이·못줄놀이·만물매기·뒷풀이로 구성된다.

한국민속예술제 심사위원들은 숯뱅이두레 소리는 농군이 농사를 지으며 세월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럽게 형성한 삶의 애환을 담은 노래로 작품구성의 독창성이 강하고 멋과 흥이 뛰어나고 예술성이 탁월하다고 평했다.

서철모 청장은 “우리 민속놀이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경연을 위해 맹연습을 해온 숯뱅이두레 출연진의 땀과 노력으로 이뤄낸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우리 전통민속예술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숯뱅이두레는 2017년 제58회 한국민속예술제에 참가해 금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오는 10월 13일 대전 서구힐링 아트페스티벌에서 시연할 예정이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서구#서철모 구청장#전통민속놀이#숯뱅이두레#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농신제#아시매기#가래질#이듬매기#새참멕이#못줄놀이#만물매기#뒷풀이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