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곡성 섬진강기차마을, 오는 11일부터 ‘신비한 도깨비 이야기와 매직 공연’

곡성군(군수 이상철) 섬진강기차마을이 11월 주말 방문객을 대상으로 ‘기차마을은 도깨비 이야기와 매직 공연’이벤트를 운영한다.

기차마을은 어린이 관광객을 대상으로 ‘365 달달이벤트’를 운영하고 있다. 11월에는 늦가을의 쌀쌀한 날씨를 고려해 가족 모두가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구연동화와 매직공연이 실시된다.

구연동화는 ‘신비한 도깨비 이야기’를 주제로 기차마을 내 생태학습관에서 12시 30분과 2시 30분 하루 2차례 진행된다. 어린 시절 할머니가 들려주시던 이야기처럼 아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며 흥미롭고 신비한 내용으로 준비됐다.

매직공연은 오후 1시 20분과 3시 20분으로 하루에 2차례 실시된다. 이 공연은 오는 26일까지 마술공연과 풍선아트로 구성된 예술공연으로 펼쳐진다. 매직 공연 중에 어린이 관광객이 선호하는 ‘풍선’을 가지고 도깨비 모양, 기차 모양 등으로 만들어 어린이 관광객에게 나눠주는 행사도 마련됐다.

생태학습관에서는 구연동화와 매직공연 외에도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볼풀과 다양한 놀이 시설이 마련돼 있다. 또한 멸종 위기 2급인 꼬마잠자리를 전시함으로써 어린이들에게 자연과 생태에 대한 중요성을 교육하는 장소로도 활용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로봇 바리스타가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모습은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큰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곡성군 관계자는 “곡성 섬진강기차마을을 방문해 도깨비 이야기도 들려주고 마술공연도 보고 체험하며 아이에게 추억도 남기고 늦가을 낭만도 즐길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곡성 섬진강에는 물고기를 잡기 위해 돌무더기로 강을 막아놓은‘도깨비살’이 있다. 그리고 도깨비 설화를 배경으로 한 도깨비마을과 섬진강기차마을 내 요술랜드가 지역의 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고달면 호곡리에 위치한 도깨비마을은 공원과 숲길, 전시관, 놀이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섬진강기차마을 내 요술랜드는 도깨비살과 마천목장군의 설화를 주제로 한 전시 체험공간이다. 관람객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내년 1월까지 새단장에 들어간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곡성군#섬진강기차마을#기차마을은 도깨비 이야기와 매직 공연#365 달달이벤트#꼬마잠자리#도깨비살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