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대전시 청년주택 '다가온' 건립부터 입주까지 '이상무'- 대전시 내년도 국비 97억 5000만 원 포함 누적액 325억 전액 확보
구암 다가온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현재 공사 중인 청년주택(구암·신탄진·낭월동 3곳 824호) 2024년도분 국비 97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건설비용으로 투입될 국비 누적액 325억 원을 모두 확보하며 내년도 준공 및 입주까지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건설형 청년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 사회초년생들이 주변시세보다 60%∼80%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할 수 있는 주택으로 전용면적 21㎡∼54㎡ 규모의 5개 타입으로 건설 중이다.

 특히 에어컨, 세탁기, 책상 등 빌트인 가전·가구 설치는 물론 특화된 커뮤니티 공간까지 마련해 쾌적한 거주 환경을 갖출 예정이다.

 현재 건설 중인 대전형 청년주택은 구암동(425호), 신탄진동(237호), 낭월동(162호) 3개소에 824호 규모로 총사업비 1,657억 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입주 하게 된다.

 2024년 2월 구암 다가온을 시작으로, 2024년 6월 신탄진 다가온, 2024년 11월 낭월 다가온이 준공된다. 이에 따라 올해 12월에는 구암 다가온의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벌써부터 많은 청년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청년 매입임대주택 150호를 매입 중으로 내년 초 입주 계획이다. 2024년은 건설·매입 임대주택 총 974호의 청년주택을 공급하는 원년이 될 전망이다.

 다가온 및 청년매입임대주택 입주 관련 문의는 대전도시공사(042-530-9357)로 하면 된다.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대전 미래를 이끌 청년들의 주거문제를 해결하고,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30년까지 청년주택 2,975호를 시에서 직접 건설·매입 공급하는 계획을 수립·추진하는 등 청년 주거 안정을 위해 다각도로 정책을 펼치고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청년주택#구암#신탄진#낭월동#청년#신혼부부#에어컨#세탁기#책상#사회초년생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