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유인촌-이부진, 북촌서 의기투합 “내년 관광객 2천만명 유치”'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계기 관광전략 간담회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서울 북촌서 만나 의기투합했다.

1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유 장관은 이날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장과 만나 한국의 관광 전략을 논의했다. 

관광, 뷰티, 패션, K-팝 댄스 관계자 등을 초청해 가진 이날 간담회에서 유 장관은 내년도 외래관광객 유치 목표를 2천만명으로 제시했다.

취임 이후 첫 번째 가진 관광 관련 행사인 이 자리에서 유 장관은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외래관광객이 K-컬처의 발신지인 우리나라를 직접 방문해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고 확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현재 국내에 계신 분이 해외에 가는 게 훨씬 많아 관광산업 자체로는 상당한 적자다"면서도 "사실 내년 말까지 2천만명을 과연 할 수 있을지 숙제이긴 하지만 이부진 위원장님도 계시고 관계자들이 많이 계시니까 겁도 없이 국회에서 2천만명을 (유치) 하겠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부진 위원장은 "각계각층에서 열심히 노력해주시는 분들을 뵈니 관광산업의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어졌는지 실감이 난다"며 "현장에서 잘 느끼고 계시겠지만 한국을 찾는 외래 관광객의 한국에 대한 지식이나, 관심의 수준과 깊이가 날로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과 함께 소통, 협업하고 한국방문의해위원회와 함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관광이 회복되는 상황에서 K-컬처에 대한 높은 인지도를 방한 수요로 전환하는 관광 전략을 업계와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