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강화 화개정원, 개원 181일만에 30만 명 돌파동절기에도 다양한 즐길거리 준비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화개정원이 정식 개원한 지 181일 만에 입장객 30만 명을 돌파하며 대한민국 서북단의 대표 관광명소로 우뚝 섰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5월 13일 인천 최초 지방 정원으로 문을 연 강화 화개정원은 개원 이후 교동도에 많은 관광객을 불러 모으며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화개정원은 KBS <6시 내고향>, MBC <생방송 오늘아침>, SBS <모닝와이드>, TV조선 <트랄랄라 브라더스> 등 다양한 TV 프로그램에 소개됐으며, 9월에는 DMZ 평화i랜드 뮤직페스티벌, 10월에는 화개정원 축제도 개최했다.

11월 9일까지 집계된 화개정원 입장객은 총 300,574명으로, 일평균 입장객은 1,661명, 입장객이 가장 많을 때는 6,800명을 넘기기도 했다.

앞으로도 연간 약 48만 명이 화개정원에 방문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매년 방문객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화개정원은 상대적으로 비수기인 동절기에도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방갈로 쉼터, 버블 쉼터 등을 조성해 겨울철 방문 관람객을 위해 따뜻한 공간을 마련하고, 화개정원 연못에는 미니 썰매장도 운영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많은 사람이 화개정원을 방문하는 만큼 더욱 아름다운 정원으로 가꾸고 자연과 사람이 하나 되는 공간이자, 체험과 힐링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개정원 입장료는 일반 성인 기준 5,000원으로, 군민 및 할인 대상자는 3,000원이다. 또한 단체 요금(20인 이상, 4,000원/인)을 신설해 단체관광객 이용을 활성화할 예정이며, 모노레일은 별도 탑승권(왕복 12,000원)을 구매한 후 이용할 수 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