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충주시, 지역상생형 알이백(RE100) 산업단지 추진- 2023 지역상생형 표준모델 실증사업 공모 선정
충주산업단지 전경 (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시는 한국에너지공단에서 공개 모집한 ‘2023 지역 상생형 알이백(RE100) 산업단지 표준모델 실증 공모사업’에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알이백(RE100)이란 기업에서 소비하는 에너지 중 전력에 대해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도록 요구하기 위해 결성된 자발적 글로벌캠페인이다.

실증사업은 알이백(RE100) 산단 시범사업을 통해 산단 내 기업에 재생에너지 최적화 공급 등 효율적 알이백(RE100) 이행을 위한 표준모델 실증을 추진한다.

시는 이번 선정으로 총사업비 7억 원 중 국비(47%) 3억 3천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지자체의 사업계획서 발표심사를 거쳐 기업 및 지역참여 노력, 사업효과, 계획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대상 지자체를 선정한다.

시는 1979년 조성된 충주산업단지를 대상지로 선정하고 단지 내 12개 기업에 대해 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은 태양광발전설비 330kW 설치 지원, 연도별 RE100 목표 달성에 따른 최적화 이행경로 수립 등으로 진행된다.

시는 태양광발전설비 330kW 설치계획으로 1년에 약 433,620kWh에 대한 전기에너지 절감과 2050탄소중립 및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완호 기후에너지과장은 “이번 공모선정으로 충주산단의 알이백(RE100) 이행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에너지 자립률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노후된 충주산업단지 내 입주공장 에너지 최적화를 통해 산업단지 알이백(RE100)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도#충주시#한국에너지공단#알이백(RE100)#2023 지역 상생형 알이백(RE100) 산업단지 표준모델 실증 공모사업#충주산업단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