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논산시, ‘딸기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한 포럼 개최’- 17일 오후 논산아트센터
2027 논산 세계딸기 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한 포럼 모습 (사진=논산시 제공)

‘세계딸기엑스포’(이하 딸기엑스포)로의 기반을 닦는 중인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딸기엑스포와 딸기 산업이 직면한 핵심 과제에 대해 전문의견과 해결방안을 모으는 포럼을 개최했다.

지난 17일 오후 논산아트센터에서 열린 이번 포럼은 딸기산업 분야 전문가 및 관계자와 일반시민 등 25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딸기엑스포의 성공개최와 딸기산업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 방안’을 주제로 진행됐다.

포럼의 본 순서에서는 △축제에서 엑스포로, 성공사례와 성공사례와 성공 요인 (상지대 교수 전영철) △딸기엑스포 이벤트 개발 계획(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총감독 김기정 ) △딸기, 현재와 미래(글로벌스마트팜 연구소장 이인규) △엑스포 국제행사 승인 및 딸기산업 육성 전략(컨설팅앤컨설턴트 대표 박상기)에 관한 주제발표가 이뤄졌으며 (이상 괄호 안은 발표자) 지진호 논산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김홍기 한국관관공사 대외협력관, 박상기 ㈜컨설팅앤컨설턴트 대표가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펼쳐졌다.

특히 기존 축제의 문법에서 벗어나 세계적 엑스포를 이루는 데 필요한 흥행 요인과 타시군 사례 분석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김기정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총감독은 “명확한 방향설정과 치밀한 기획이 성패를 가르는 포인트”라며 “딸기에 대한 수요가 유독 높은 MZ세대들을 적극 공략할 수 있는 아이디어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아트센터에 모인 참석자들은 딸기엑스포 개최로의 순항을 염원하는 퍼포먼스에 동참하며 의지와 기대감을 한곳에 모았다.

본격 토론에 앞서 환영사를 전한 백성현 논산시장은 “이 자리는 세계딸기엑스포 개최를 향해가며 선결해야 할 핵심 사안들에 관한 지식을 공유하는 훌륭한 기회”라며 “엑스포는 산업, 문화, 기술 등 여러 영역에서 논산을 뒤바꿔놓을 수 있는 혁신의 분기점이 될 것이다. 새로운 꿈이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에 나서겠다”고 말하며 성공적 개최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논산시#백성현 시장#세계딸기엑스포#논산아트센터#엑스포#산업#문화#기술#김기정#전영철#이인규#박상기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