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축제칼럼] 스포츠관광과 스포노믹스 발전을 위한 제언박근영 KOTRIN 소장(관광학 박사)
박근영 칼럼리스트(KOTRIN 소장)

스포츠관광은 스포츠(sports)와 투어리즘(tourism)의 합성어이다. 즉, 관광의 주목적인 스포츠를 즐기기 위하여 관람을 하거나 스포츠에 참여하기 위한 관광활동이다. 

스포츠관광은 세계여행업계에서도 급성장하는 관광트렌드이다. 국어사전에서 스포츠관광의 정의는 상업적 또는 비상업적으로 스포츠 활동에 직접 참여하거나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여행하는 일로 스포츠 자체를 즐기려는 것이 그 목적이라고 했다. 

스포츠산업진흥법에서는 스포츠는 건강한 신체를 기르고 건전한 정신을 함양하며 질 높은 삶을 위하여 자발적으로 행하는 신체활동을 기반으로 하는 사회문화적 행태로 스포츠와 관련된 재화와 서비스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이다. 

관광진흥법에서의 관광사업은 관광객을 위하여 운송, 숙박, 음식, 운동, 오락, 휴양 또는 용역을 제공하거나 그 밖에 관광에 필요한 시설을 갖추어 이를 이용하게 하는 사업이다. 국민여가활동조사에서는 스포츠활동은 축구, 농구, 야구, 수영, 배드민턴, 태권도 등 각종 경기를 관람하는 활동과 심신단련이나 교류를 목적으로 스포츠에 참여하는 활동이다. 관광활동은 즐거움을 목적으로 일상 생활권을 벗어나 다른 지역의 풍경이나 풍습, 문물을 보거나 체험하는 활동이다.

따라서 스포츠관광은 스포츠관람이나 체험을 목적으로 떠나기 위해 교통, 숙박, 음식, 오락, 휴양 등의 관광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준다.

최근에는 스포츠가 경제적 가치에 주목하면서 스포츠가 이벤트, 관광, 엔터테인먼트, 정보통신기술(ICT) 등과 융·복합하면서 스포츠관광의 경제적 가치가 증가했다. 해외에서도 많은 도시들이 스포츠관광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데 이를 스포노믹스(sponomics)라고 부른다. 스포노믹스는 스포츠(sports)와 경제(economics)의 합성어이다. 

스포노믹스가 주목받는 이유는 스포츠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민건강증진에 도움이 되면서 체육시설 인프라 구축과 각종대회 및 전지훈련 등의 유치를 위해 지자체들이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는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에 따른 건강한 노후생활과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라이프 스타일의 확산으로 건강의 중요성과 엑티브시니어들의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이에 스포노믹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각 지자체마다 스포츠관광 마케팅정책을 추진하면서 다양한 체육행사를 유치하거나 각종대회 선수단과 응원단을 불러 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스포노믹스 시대의 스포츠정책은 단지 건강 증진차원뿐만이 아니라 각종 스포츠대회 개최, 인프라 구축 등 경제 효과를 낳을 수 있는 방향으로 이끌어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을 개최하면서 많은 스포츠시설을 확충했다. 

스포츠를 관광의 관점에서 보면, 스포츠이벤트와 스포츠시설들은 장소성과 매력성을 가진 관광지임에 틀림이 없다. 스포츠관광의 매력성은 체육동호인이나 관광객이면 누구든지 스포츠를 통해 건강과 행복을 추구하는 진정한 스포츠의 가치를 공유하는 축제마당이 될 것이다. 

이는 스포츠와 관광을 결합한 특징을 잘 활용해 스포노믹스를 추구하고자 한다. 우리나라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참여형 생활체육에 소극적인 것으로 평가되면서 스포츠관광의 활성화는 생활체육의 활성화, 여가문화의 다양화가 될 것으로 본다. 즉, 스포츠관광은 여가만족도가 가장 높은 여가활동분야로 삶의 질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따라서 스포츠관광 활성화로 K-스포츠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홍보역할을 함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그러나 많은 지자체에서 다양한 종류의 스포츠대회 등의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을 실천하는데 스포츠대회 개최가 지자체의 실적 쌓기에만 집중하지 말아야 한다. 즉, 지역실정과 특색에 맞는 스포츠관광콘텐츠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스포노믹스로 성장하기를 바란다./ⓒ축제뉴스Festivalnews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