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서울윈터페스타' 740만명 찾아…세계인이 즐기는 겨울축제 '발돋움'
@사진=서울시 제공

연말연시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 초대형 겨울 축제 '서울윈타(서울윈터페스타)2023'에 총 740만명이 찾았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최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열린 서울윈타에 총 740만명이 찾아 전년 대비 방문객이 2배 이상 늘었다. TV와 온라인에 게시된 축제 영상도 총 3억7000만뷰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윈타 2023은 DDP·보신각·세종대로·광화문광장·열린송현녹지광장·청계천·서울광장 등 총 7곳에서 펼쳐진 10개 축제와 행사를 하나로 이은 초대형 겨울 축제로 기획됐다. 이번 축제는 '세상에 없던 빛, 서울을 물들이다'는 슬로건 하에 미디어아트, 전시 등을 선보이며 겨울밤을 화려한 빛으로 물들였다.

다채로운 빛·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인 서울라이트 광화문과 서울빛초롱축제, 서울라이트 DDP, 송현동 솔빛축제에는 지난해 310만명보다 200만명 늘어난 총 580만명이 찾았다.

서울윈타 축제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한 '제야의종 타종'과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에는 9만7000명이 찾아 새해를 맞았다. 보신각 33회 타종과 함께 세종대로 사거리에 떠오른 지름 12m의 '자정의 태양'은 큰 호응을 얻었다. 

제야의종 타종에는 시민 대표 12명을 비롯해 세계 첫 인플루언서 박람회 '서울콘'에 참여한 해외 인플루언서 6명이 참여해 글로벌 축제라는 의미를 더했다. CNN(미국)과 CCTV(중국) 등 해외 언론을 통해 카운트다운 행사가 생중계되기도 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도 연일 방문객들이 이어지며 겨울 명소로 사랑받고 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는 일평균 3122여 명의 방문객이 찾고 있다. 운영 마지막 날인 다음 달 11일까지 약 15만명이 찾을 전망이다. 지난해 연말 운영된 광화문광장 마켓에도 수많은 시민들의 발길이 잇따르며 총 매출액 약 13억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시는 서울윈타를 글로벌 겨울 축제 브랜드로 지속 확장해 '세계인이 즐기는 겨울 축제'로 키워 나간다는 방침이다. 제야의종 타종을 전 세대가 공감하는 행사로 정착시키고, 미디어파사드로 주목받은 DDP는 새로운 카운트다운 명소로 육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잘된 점은 부각하고, 부족한 점은 채워 서울의 매력적인 겨울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일년내내 즐길 거리가 넘쳐 가보고 싶고, 또 가고 싶은 서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