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서울관광재단 "올해 서울관광 트렌드는 '리뉴얼'"기술, 지속가능성 등 총 7가지 키워드 발표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관광재단은 올해 서울관광의 트렌드를 '리뉴얼'(R․E․N․E․W․A․L)이라고 24일 발표했다.

리뉴얼(RENEWAL)은 본격적인 관광 재개에 맞추어 재단장한 관광 콘텐츠와 기술변화가 이끄는 2024년 서울관광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번 발표한 서울관광 트렌드와 관련한 키워드는 7가지로 △기술 △지속가능성 △연결성 △엔터투어먼트 △힐링 △다양성 △양극성이다.

먼저 기술(Renovation & Technology)은 여행 계획부터 마무리까지 IT기술을 이용한 일정 추천, 예약 등이 대세를 이루는 경향을 의미한다.

이미 관광업계는 생성형 인공지능을 접목한 여행 일정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비짓 서울' 홈페이지에 생성형 인공지능(AI)를 이용한 챗봇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속가능성(ESG)은 환경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차별 없이 누릴 수 있는 여행을 의미한다.

올해도 지속 가능한 관광문화를 조성하고자 하는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환경뿐만 아니라 사회적․경제적․물리적 접근성에 상관없이 모두가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모두를 위한 관광(Tourism for All)이 확산될 것이란 예상이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2019년부터 모두를 위한 관광을 위해 다누림 관광 서비스를 운영하고 무장애 관광지에 대한 정보, 접근성 개선을 위한 차량·기기 대여를 지원하고 있다.

세번째로 연결성(Networking)은 스마트폰, 인공지능 등 기술에 발전에 따른 관광객들 간의 상호 연결, 공유 등의 트렌드를 의미한다.

팬데믹 기간 스마트 기술 활용에 익숙해진 관광객들은 서로의 여행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초연결 시대'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또 원격·재택근무 등 발전된 스마트 기술을 이용하여 새로운 형태의 여행으로 일(Work)과 휴가(Vacation)의 합성어인 워케이션(Workation)을 활용하는 관광객 증가할 것이며 도시 간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여행객을 매개로 도시 간 연결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올해 디지털노마드(워케이션) 비자를 시범 추진하며 이에 따라 서울을 방문하는 여행객을 중심으로 도시와 도시 간의 연결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다음으로 엔터투어먼트(Entertourment)는 공연, 콘서트 등의 관람과 한류 문화체험이 연계된 여행 트렌드를 의미한다.

올해는 팬데믹 기간 동안 억눌렸던 공연과 콘서트 수요가 본격적으로 폭발하며 유명 아티스트의 공연에 참석하기 위해 직접 여행하는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공연, 콘서트, 드라마 등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요소와 도시를 관광(Tour)하는 형태인 엔터투어먼트(Entertourment)가 대세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미 국내 관광업계는 뮤지컬, 콘서트 등 문화 공연에 국내 숙소를 연계하여 K-컬쳐를 중심으로 한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으며 2024년에는 그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섯번째로 힐링(Wellness & Healing)은 개인의 신체적, 심리적 관심 증가에 따른 웰니스 여행 트렌드를 의미한다.

최근 전세계적인 사회환경 변화 속에 개인의 심리적, 신체적 안녕을 충족시키는 힐링, 웰니스 여행의 요구가 증가하고 각종 취미와 교육을 여행과 연계하여 자아를 발견하는 자아실현 여행이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2022년 서울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서울 방문의 가장 큰 목적은 여가, 위락, 휴식(88%, 중복응답)이란 응답이 많았으며, 이에 따라 '잘 쉬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관광도시로서의 서울의 매력이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아울러 다양성(Anyone, Anywhere & Anything)은 관광객의 취향과 소비하는 콘텐츠들이 다양화되고, 방한 국가 다양화되고 있는 현상을 의미한다.

독특한 나만의 취향과 체험을 추구하는 MZ세대가 주요 관광 타겟층으로 떠오르며 관광객이 가고 싶은 여행지와 즐기고 싶은 콘텐츠가 점차 다양화되고 있다. 서울시는 한강을 배경으로 한 콘텐츠 개발과 서울 주요 산에 위치한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등으로 서울 전역에 다양한 인프라와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국적이 점차 다양화되고 있다. 2019년 중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5개 국가로부터 전체 외래관광객의 70%가 서울을 방문했으나, 2023년에는 일본, 중국, 미국 외에도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를 포함한 8개국에서 외래관광객의 70%가 서울을 방문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양극성(Luxury & Cost-efficient)은 고물가와 고효율의 시대에 가성비 높은 여행에 대한 수요와 함께 고가의 여행 수요도 즐기는 럭셔리 여행이 동시에 나타나는 현상을 의미한다.

가성비와 럭셔리 여행의 중간 형태인 선택적 럭셔리 여행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여행객들은 여행 소비 전반에선 가성비를 추구하면서 호텔이나 식음 등 일부는 럭셔리를 추구하는 선택적 럭셔리 여행 소비 형태를 보이며 2024년엔 이런 여행 형태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