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축제미담] 한파 속 의식 잃은 60대 심폐소생술로 구한 정읍시 공무원

정읍시 농소동행정복지센터에서 근무하는 간호직 공무원이 쓰러진 주민을 발견하고 신속히 응급처치해 소중한 생명을 살린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농소동 행정복지센터 김초롱 주무관은 지난 달 23일 오전 9시 45분께 직원들과 함께 인도제설작업을 마무리한 후 행정복지센터 주변 제설을 하던 중 도로변에 쓰러져 있는 A씨(60대·여)를 발견했다.

당시 A씨 주변에는 이를 목격한 주민들이 있어 119에 신고를 했으나, 안타깝게도 A씨의 호흡과 의식은 돌아오지 않고 있었다.

이런 상황을 인지한 김 주무관은 119와 스피커폰으로 통화하며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이행하고, 직원들도 A씨의 손·발을 주무르는 등 의식회복을 도왔다.

심폐소생술을 하던 중 도착한 경찰관과 119구급대와 교대하며 심폐소생술을 이어나갔고, A씨가 자발호흡을 하는 것을 확인한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병원 이송 후 치료를 받아 현재는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주무관은 “간호직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다며 “A씨의 건강이 회복돼 정말 다행이다.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돼 매우 뿌듯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9일에는 A씨의 배우자가 농소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감사의 마음을 담은 레드향 8박스를 전달했다. 농소동은 전달받은 레드향을 설날을 맞아 불우이웃에 선물할 예정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읍시#농소동행정복지센터#김초롱#간호직 공무원#심폐소생술#119구급대#경찰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