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서천군 홍원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300억 공모 선정- 민간투자 활성화와 어촌경제거점 조성 본격화
어촌신활력증진 공모사업 조감도 (사진=서천군 제공)

서천군이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4년 어촌신활력 증진사업(유형1)에서 추가로 공모사업을 추진한 결과, 홍원항이 선정되며 국도비 195억을 확보했다.

20일 군에 따르면 서천군 유일한 국가어항인 홍원항은 연평균 약 93만명이 찾는 매력적인 해양수산관광지이나, 체류형 숙박체험단지가 부족한 실정이며, 지속적인 어가인구 감소와 고령화율 심화로 어촌 소멸위기가 심각한 상황이다.

또한, 2023년 기준 수산물 위판고는 6백억원에 육박했으나 1차 원물 판매가 대부분으로 가공수산업 경쟁력이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에 추가 공모한 어촌신활력 증진사업(유형1)은 국가어항, 지방어항 및 배후지역을 대상으로 어업기반이 잘 갖추어진 어촌에 재정지원 사업을 마중물로 민간투자 사업을 유치해 신규 인구 유입 및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특히,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재정사업비를 주민 소득·복지 복합시설 및 주거 등으로 생활인프라를 조성하거나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에 투자해 어촌을 혁신적인 경제·생활공간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2027년까지 4년에 걸쳐 홍원항 일원에 300억원(국비150, 도비45, 군105) 및 민간투자사업(동백정 복원 및 복합리조트 개발) 3616억원을 투입해 홍원항 수산컴플렉스, 청년 주거시설 및 테마가로수길 등 민간투자 활성화 촉진과 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도 본격 추진된다.

핵심시설인 홍원항 수산컴플렉스는 홍원항 위판장과 연계하여 수산물 가공유통 및 청년 창업창직 센터로 조성해 어촌 소득증대와 청년유입을 위한 다양한 소득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한 청년 주거단지와 폐선철도를 활용한 테마가로수길 및 어촌 둘레길을 조성해 안전한 보행은 물론 휴식과 축제 등을 즐기며 많은 관광객 등이 홍원항에 오랫동안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김기웅 군수는 “우리 군은 유례없는 어획량과 많은 종류의 어종이 잡히고 있는 만큼 부가가치가 높은 수산업으로 다각화해야 한다”며, “최근 특화시장 화재로 인해 여러 어려움이 있는 상황 속에서 힘들게 공모에 선정된 만큼, 서면 홍원항을 충남을 대표하는 어촌경제거점으로 조성하고 지방소멸위기에서도 청년 유입 촉진과 잘사는 어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서천군#김기웅 군수#해양수산부#어촌신활력 증진사업#홍원항#체류형 숙박체험단지#수산컴플렉스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