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공주시, ‘밤산업 박람회’ 오는 2028년 국제행사로 추진- 실행계획 수립 용역 착수, 국제행사 승인 목표
국제 밤산업 박람회 실행계획용역 착수보고회 모습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시(시장 최원철)가 오는 2028년 ‘국제 밤산업 박람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시는 지난 17일 시청 집현실에서 최원철 시장과 관계기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 밤산업 박람회 개최를 위한 실행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국제 밤산업 박람회 개최에 대한 당위성과 차별화 방안, 박람회 개최 시기 및 명칭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공주는 2100여 농가가 매년 전국 생산량의 17%인 6530여톤의 알밤을 생산하고 있는 국내 대표 주산지로, 시는 국내 밤 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공주알밤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올해 초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알밤박람회를 개최했다.

공주밤을 넘어 국내 밤 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밤의 역사와 변천사를 한눈에 들여보는 기회가 마련되면서 행사 기간 13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갈 만큼 큰 주목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 매년 밤산업 박람회 개최를 통해 행사의 내실을 다져나가는 한편, 오는 2028년에는 국제 밤산업 박람회로 행사 규모와 성격을 키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국제 밤산업 박람회의 기본구상과 세부 계획, 프로그램, 발전 방향 등을 담은 실행계획 용역을 완료한 뒤, 12월에 산림청을 거쳐 기획재정부에 국제행사 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국제행사 최종 승인 여부는 내년 8월경 결정된다.

시는 이번 보고회를 시작으로 밤 산업 종사자와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나가고, 산림청 및 충청남도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제 밤산업 박람회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원철 시장은 “시는 밤산업 박람회의 국제행사 승인을 위해 만반의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국제 밤산업 박람회 개최를 통해 대한민국 밤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공주시#최원철 시장#국제 밤산업 박람회#알밤박람회#공주밤#국제행사#알밤#밤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