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돼지우리서 누드 퍼포먼스 펼친 김용옥 딸 김미루
/사진=방송화면 캡쳐

 

김용옥 딸 김미루가 돼지우리에서 파격적인 누드 퍼포먼스를 펼친 것으로 확인됐다.

김미루는 지난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과거 초원에서 잠자고, 유리관 안에서 돼지들과 자연스럽게 음식을 나눠먹었던 추억을 전했다.

그는 "원래 제가 더러운 걸 굉장히 싫어한다. 어렸을 때는 거의 결벽증 증세까지 있고 했는데 (퍼포먼스를 통해)그런 거를 극복하게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에서는 돼지들이 더러운 동물이 아니다. 절대로. 그런데 공장 같은 데서 인위적으로 사육이 되면서 오물들이 굉장히 더러운 거다. 그걸 비판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에서 활동 중인 사진작가 겸 행위예술가인 김미루는 도올 김용옥 교수와 중문학자 최영애 씨의 1남2녀 중 막내 딸이다.

서울에서 자란 김미루는 금란여중 재학 중 매사추세츠 주 앤도버 필립스 아카데미로 유학갔으며 컬럼비아 대학에 진학해 불어불문학,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에서 서양화를 공부했다. 이후 이스트 리버 미디어에서 2년 동안 그래픽 디자이너, 사진작가로 활동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