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당연한 도리를 한 것뿐이에요”완주군 용진읍 오순주씨 한국효도회 효부상 수상!

완주군 용진읍에 거주하는 오순주씨가 효부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30일 용진읍은 사단법인 한국효도회(이사장 배갑제)가 제30회 효행상 시상식을 국회도서관 지하 대강당에서 개최한 가운데 오순주씨(52세)가 효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효부상은 효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제정한 것으로 시부모를 정성으로 봉양하는 며느리들에게 시상하고 있다.

오 씨는 둘째 며느리로 시어머니 윤순례(93세)씨를 28년이 넘게 극진히 부양하면서 이번 수상을 안게 됐다.

효부상을 수상한 오 씨는 “당연한 도리를 한 것뿐인데 상을 받은 것 같다”며 겸손한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