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안 유유마을 손기홍 이장, 2018 대한민국 신지식경영 대상 선정부안 누에&오디&뽕 활용가치 제고 등 농촌 융복합산업화 선도 기여 공로

부안군 변산면 유유마을 손기홍 이장이 지난 27일 시사투데이가 주최 및 주관한 2018 대한민국 신지식경영 대상에서 농업경영인 대상을 수상했다.

손기홍 이장은 부안 누에․오디․뽕 활용가치 제고와 향토산업마을 롤모델 구축에 헌신하고 주민소득 향상 및 도농교류 증진을 이끌며, 양잠영농기술 선진화와 농촌 융복합산업화 선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농업경영인 대상으로 선정됐다.

부안군 변산면 마포리 유유마을은 150년 전통의 누에산업 메카로써 현재 55가구 주민 대다수가 누에를 키우며 오디, 꾸찌뽕, 뽕잎 생산을 통해 해마다 누에치기 규모가 5000만 마리를 육박하는 전국 최대 누에 생산지이다.

이곳에서 손기홍 이장은 탁월한 리더십으로 누에환, 뽕잎차, 오디잼 등 친환경 양잠영농 생산, 가공, 판매를 통해 부안참뽕을 명품 브랜드화 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또 양잠 거점마을을 위한 마을홍보관 건립, 지역 경관개선사업, 국가중요농업유산 보전관리에 적극 참여하는 등 다방면으로 헌신적 노력을 해왔다.

손기홍 이장은 “지난해 우리 마을의 양잠농업이 국가중요농업유산 제8호로 지정받아 자부심이 매우 크다”며 “국가농업유산을 넘어 세계중요농업유산도 되고 후대까지 계승․발전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