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이해찬 '어이없는' 노쇼 해명 "커뮤니케이션 탓"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8일 북측 카운터파트와의 면담 일정이 불발된 것에 대해 의사소통의 문제였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19일 재성사된 면담에 앞서 "어제 정상회담의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들이 이쪽에 합류했다. 그래서 당대표 3명과 그분들을 분리해야 했다"며 "당대표들만 따로 만나려고 얘기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서 불발됐다"고 말했다.

여야 3당 대표는 18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비롯한 북측 인사들과 면담이 예정돼 있었으나 면담 장소에 나타나지 않아 1시간가량 기다리다 북측 인사들이 돌아갔고, 오늘 오전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안 부의장 등과 다시 일정을 잡아 면담했다.

이 대표는 일정이 다시 잡힌 배경에 대해 "어제 남북 정상이 참여한 만찬 연회장에서 '상황이 이렇게 됐는데 오늘 면담을 해야 된다'고 하니, 김정은 위원장이 '당연히 하셔야 된다'며 즉석에서 김영철 상임위원장에게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19일 면담 의제는 연내 남북국회회담 개최 제안과 내년 3·1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라고 밝혔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