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제주 삼다수 공장서 30대 기계 끼여 사망..'생산 전면중단'
/사진=제주도개발공사

제주 삼다수를 생산하는 공장에서 30대 근로자가 작업 중 기계에 몸이 끼여 숨지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100일 된 딸을 둔 30대 가장으로 유가족들은 정확한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장례를 치를 수 없다며 무기한 연기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20일 오후 6시43분쯤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있는 삼다수 공장에서 김모씨(35)가 기계 점검중 몸이 기계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씨는 작동을 멈춘 기계를 살피는 과정에서 기계가 다시 작동하며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동료가 김씨의 사고를 목격하고 기계를 멈춘 후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고 한 시간 여 만인 오후 7시55분쯤 숨을 거뒀다. 

김씨는 2009년 입사해 10년간 생산직 근로자로 일했다. 3조2교대 시스템으로, 김씨는 이날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9시까지 근무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김씨는 아내와 100일 된 어린 딸을 둔 가장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유가족들은 정확한 원인 규명 없이는 장례를 치룰수 없다고 밝혔다. 유가족 대표는 “처음 회사 측에서는 누군가 조작하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는 기계라고 말했다”며 “하지만 직원을 상대로 조사하니 아무도 기계를 작동하지 않았다고 한다. 최소한 왜 죽었는지 원인은 알아야 하는데 말 앞뒤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제주도개발공사는 제주도 산하 지방 공기업으로, 국내 먹는 샘물 점유율 1위인 삼다수 등을 생산한다. 도개발공사는 고용노동부의 권고에 따라 이번 사고의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삼다수 생산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1998년 삼다수 생산이 시작된 이래 인명사고가 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경수 제주도개발공사 사장은 22일 이번 사고에 관해 유가족과 도민을 상대로 사과를 하는 등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