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이낙연 총리, 정운현 비서실장에게 "길동무 돼 달라" 제안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에 정운현 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
/정운현 총리비서실장 페이스북

이낙연 총리가 정운현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에게 "길동무가 돼 달라"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5일 페이스북에 이낙연 총리가 자신에게 비서실장을 어떻게 제안했는지에 대해 자세히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이 총리는 정 실장을 정부서울청사 총리집무실로 와 달라고 한 뒤 "길동무가 돼 달라"고 제안했다.

정 실장은 이에 대해 "아둔한 나는 '길동무가 돼 달라'는 말의 뜻을 단번에 알아차리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새삼 놀랍기만 하다."며 "그런 얘기를 그렇게 멋스럽게 표현할 수도 있구나 싶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총리비서실장을 맡아달라는 제안은 전혀 뜻밖이었다"며 "MB정권 초기인 2008년 10월 언론재단에서 강제로 쫓겨났다. 10년간 야운비학(野雲飛鶴)을 벗 삼아 초야에 묻혀 지냈다. 일개 서생인 나는 정치에 대한 감각도 없고, 책략가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내가 부족한 두 가지를 가진 분이니, 꼭 도와달라"며 "하나는 역사에 대한 지식, 또 하나는 기개"라고 말했다고 정 실장은 소개했다.

정 실장은 7년 전 서울 인사동의 음식점에서 이 총리 등 언론계 출신 4명이 회합했던 적이 있을 뿐, 그 이후로 이 총리의 얼굴을 본 것은 집무실에서 비서실장 제안을 받은 자리가 처음이었다고 적었다.

그는 "힘써 노력해 총리님의 좋은 '길동무'가 돼 드리겠다. 또 저를 알아주신 분이니 성심을 다해 보필하겠다"며 "차차 많은 분을 뵙고 말씀을 들은 뒤 국정에 필요한 사안은 총리께 가감 없이 말씀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총리를 1년 5개월간 보좌했던 배재정 실장은 1년여 남은 2020년 21대 총선준비 등을 이유로 사임했다.

이 총리는 '자신의 부족함을 채워줄 사람'을 염두에 두고 후임을 물색했고, 특히 2020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인사는 배제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실장은 경남 함양에서 출생, 대구고와 경북대 문헌정보학과를 거쳐 고려대 언론대학원 신문학과를 졸업했다.

▲ 경남 함양(59) ▲ 대구고 ▲ 경북대 문헌정보학과 ▲ 고려대 언론대학원 신문학과 ▲ 중앙일보 조사부ㆍ뉴스속보부ㆍ현대사연구소 기자 ▲ 대한매일 기자ㆍ특집기획팀 차장 ▲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 ▲ 오마이뉴스 편집국장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사무처장 ▲ 한국언론재단 이사 ▲ '진실의 길' 편집장 ▲ 국민TV 보도ㆍ편성담당 상임이사 ▲ 팩트TV 보도국장 겸 앵커.

허재석 기자  hjasuk@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