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가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건' 보고 한다는 말이?
테러 용의자 브렌턴 태런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을 보고 한다는 말이 가관이다.
 
15일(현지시간) 외신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건이 백인 우월주의와 관련돼 있지 않다고 강변해 평화애호가들의 비웃음을 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이 세계 전역에서 확산하는 백인 우월주의 문제를 보여주는 것이냐는 질문과 관련해 "나는 정말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소수의 매우 심각한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 그런 일을 벌인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 소수 사람 때문에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그러나 이번 일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테러범은 마니페스토(선언문)를 통해 "민족의 통일성, 통합성, 신뢰, 전통, 민족주의야 말로 진정한 힘을 발휘한다"고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백인의 정체성을 바로 세운 사람'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보지 못했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했다"며 미국의 지원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테러 용의자 브렌턴 태런트는 이날 뉴질랜드 남섬 최대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 2곳을 공격해 현재까지 49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쳤다. 태런트는 범행 장면을 실시간으로 중계해 전세계에 충격을 줬다. 

다음날 태런트는 살인 혐의로 기소돼 오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지방법원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 5정 가운데 2정은 반자동 소총, 2정은 산탄총(shotgun)으로 확인됐다. 이에 뉴질랜드 정부는 총기규제 강화를 예고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