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여중군자 장계향이 쓴 '음식디미방' 홍보
사진=영양군

경북 영양군은 서울 서초구와 15일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의 체험 활성화 및 우수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도창 영양군수와 조은희 서초구청장을 비롯해 영양군 재령이씨 석계파 13대 종손 및 종부, 서초구 관계자와 주민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관광, 경제, 행정, 농산업 등 각 분야에서 상호 발전과 번영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특히 영양군의 대표 전통문화 자원인 여중군자 장계향 선생과 전통한식브랜드 '음식디미방'을 서초구민들에게 적극 홍보하는 등 이를 대한민국 대표 전통문화 자원으로 발돋움시킬 예정이다. 

이날 서초구 주민대표 및 구청 관계자 40여명은 영양군 석보면의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을 방문해 음식디미방의 음식을 맛보고 전통주(부의주) 만들기 체험도 실시했다.

'음식디미방'은 1670년께 장계향 선생이 일흔이 넘어 저술한 현존 최초의 한글조리서이다. 

지난해 개원한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에서 400년 전 조선시대 반가음식을 맛 보고 만드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번 협약이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의 체험 활성화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특히 여중군자 장계향과 교육원이 서초구에도 널리 알려지고 영양군 우수농산물 판로가 확보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