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에이미 친구 휘성의 침묵 언제까지?
휘성-인스타그램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윤지·37)의 친구 휘성(37)의 침묵이 언제까지 이어질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휘성은 에이미와 과거 프로포폴을 함께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휘성의 팬들이 몰려든 공식사이트 '휘성닷컴'이 서버 다운됐다.

17일 휘성닷컴에 접속하면 "접속하신 사이트는 허용 접속량을 초과하였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뜨며 휘성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도 팬들의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그러나 휘성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도 휘성 팬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의 휘성 갤러리에는 "한 방송인이 폭로한 내용에 대해 가수 휘성의 이름이 거론돼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입장을 촉구하는 성명문이 게재되기도 했다.

팬들은 "휘성은 수많은 명곡으로 대중들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준 보석 같은 가수다. 앞으로도 뮤지션으로서의 본분을 충실히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불거진 논란 관련 휘성의 무관함을 믿으며 여전히 그를 응원하고 지지한다"며 "그렇기에 이번 사태에 소속사의 분명한 입장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이미는 전날 16일 "과거 A군과 함께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함께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에이미가 과거 한 방송에서 "휘성과 나는 소울메이트다. 평소 힘든 일이 있으면 통화하면서 고민을 함께 나눈다"고 했던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A씨가 휘성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본인 확인을 해봐야 한다. 휘성은 과거 사건과 관련해 조사 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적의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4년 9월에도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고 2015년 12월 한국에서 강제 추방됐다.

휘성은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군 검찰로부터 소환 조사를 받았다. 당시 군 검찰은 휘성이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휘성을 조사했다.

이에 휘성은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고 해명했고 같은해 7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