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박지원 "안철수 귀국 관심없다..독일에 있든 말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에 대해 무관심을 표시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귀국설과 관련해서 “관심 없다”며 “귀국을 하든 독일에 계시든”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18일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안팎의 제3지대 논란과 관련해서 “정동영 대표를 배제하는 게 아니라 내려놓고 함께 가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 서울신문 창간 기념 여론조사를 보니까 민주평화당이 0.4%”라며 “이대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는 선거여론조사기관 ㈜칸타코리아가 지난 7월14일~15일 실시한 것(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이다.
 
박 의원은 정동영 대표가 본인을 겨냥 ‘당 흔들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한 것과 관해서는 “정동영 대표가 꾼은 꾼”이라고 비꼬았다.

박 의원은 “딱 저를 공격을 하니까 뉴스 가치가 많아져서 민주평화당 창당 이래 가장 큰 기사들이 오늘 아침에 났더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헌 집에다 문패 바꿔서 하자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가 태세를 갖추고 새로운 인사들과 또 길을 가다 보면 여러 가지 변수가 일어나니까 보다 참신하고 큰 당으로 가자”라고 했다.
 
그는 “3년 전만 하더라도 안철수라는 젊은 미래형 지도자가 있었으니까 가능했지만 현재로 ‘너나 나나 가지고는 안 된다’ 그러니까 이렇게 가다 보면 통합도 될 수 있고 새로운 인물을 영입해서 참신한 사람한테 당을 맡겨 보자는 것”이라며 “정 대표가 곧 저한테 또 ‘형님’ 하고 찾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현재 이대로는 안 되기 때문에 우리 모두가 내려놓고 새로운 인물을 영입해서 나가다 보면 바른미래당도, 또 여러 곳에서 우리하고 동조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면서 “민주평화당 플러스 바른미래당 몇 분으로 되는 게 아니고, 또 플러스해서 정치인이 아니더라도 훌륭한 분이 있으면 함께 하자”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