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정동영 "일본과의 경제 전쟁 전에 협상을 통한 대결로 가야" 강조“합리적 방안 마련해 대일 특사 파견해야”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과 만나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국민의 저력을 생각할 때 난국을 극복할 힘이 있다”며 “일본과의 경제 전쟁 전에 협상을 통한 대결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한자리에 모인 것만으로도 불안감과 위기감을 느끼는 국민에게 위로와 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이냐 두 개만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대표는 대일 특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며 “정부 특사와 함께 민간 특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 규탄처리 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며 “여당이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양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어 개헌을 촉구했다. 그는 “촛불을 들었던 국민은 세상이 바뀌기를 바라는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며 “2년 전 선거제 개헌이 합의하면 분권형 개헌에도 동의하겠다고 한 문 대통령의 말씀이 유효한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문제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