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조국, 이영훈 교수에 '부역·매국 친일파' 직격탄
사진=연합뉴스

조국(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해 온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에게 '부역·매국 친일파'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조 전 수석은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위안부 성노예화 등이 없었다는 이 교수의 주장에 대해 "이런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며 동조하는 일부 사람들을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가"라고 직격했다.

이 교수 등은 최근 `반일 종족주의`란 책을 펴내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강제동원과 식량 수탈, 위안부 성노예화 등 반인권적·반인륜적 만행은 없었다"며 "많은 젊은이들이 돈을 좇아 조선보다 앞선 일본에 대한 `로망`을 자발적으로 실행했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 전 수석은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을 이렇게 비판하는 것은 전체주의적, 파시즘적 발상이자 국민을 둘로 나누는 이분법`이라는 일부 지식인의 고상한 궤변에는 어이상실"이라고도 지적했다.

한편 이 교수는 `반일 종족주의`에서 `한국은 거짓말 문화가 팽배한 사회`라고 비판하며 "한국 민족주의에는 자유롭고 독립적 개인이란 범주가 없고, 이웃 일본을 세세의 원수로 감각하는 적대 감정인 반일 종족주의에 긴박돼 있다"고 주장해 왔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