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A-Farm Show 창농·귀농 박람회'서 홍보활동귀농귀촌 1번지 고창군, 귀농인들 재능나눔, 예비귀농인들 관심 쏠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지난달 30일부터 9월1일까지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A-Farm Show 박람회’에 참가해 귀농귀촌 1번지 고창군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귀농귀촌 박람회 고창홍보부스

 

이번 박람회는 지역 방문이 어려운 수도권 도시민을 대상으로 전문상담, 귀농귀촌 정책 안내, 고창 농특산물 전시 등이 진행됐다.

고창군은 귀농귀촌 희망자들에게 귀농귀촌 상담, 교육프로그램, 임시거주시설, 지원정책 등 필수 정보를 제공했다. 더불어 귀농 선배로서 겪었던 시행착오, 농촌지역 적응의 어려움 극복방법 등 현실적인 조언으로 많은 도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뿐만 아니라 오는 27~28일까지 이틀 동안 광주국립아시아문화의전당에서 개최되는 ‘2019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에 참가할 계획이다.”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귀농귀촌 홍보로 도시민에게 고창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귀농귀촌협의회 흥덕면지회 재능나눔 봉사활동
귀농귀촌협의회 성내면지회 재능나눔 봉사활동

한편 고창군내 각 면단위 귀농·귀촌협의회에서는 다양한 재능 나눔봉사활동을 통해 회원간의 화합분위기 조성은 물론 농촌사회 활력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고창군은 2018년 기준 전국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귀농인이 가장 많이 정착하는 곳 1위로 발표되어, 수많은 예비귀농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