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문재인 지지율 하락이 '조국 사태'" 때문이라고?
사진=리얼미터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이 이른바 '조국 사태'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논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김현정 앵커가 '의혹만으로 조국 장관 지명을 철회하는 선례를 남겨서는 안 되겠다고 대통령이 판단하셨다는 건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유기준 의원은 "무슨 궤변인지..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오히려 의혹이 가득 찬 후보자를 여론을 무시하고 임명한 나쁜 선례가 된다"고 즉각 반박했다.

유 의원은 또 "국민 정서를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다. 지금 가족들이 그렇게 수사 대상이 돼 있는 상황인데 장관이 된다고 해서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겠는가"라며 "검찰개혁의 적임자라 말하겠지만 오히려 검찰개혁을 할 수 없는, 검찰개혁의 싹을 틔울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현정 앵커가 "자유한국당이 보기에 청와대가 조국 장관을 임명한 다른 의도가 있다고 파악하는 건가"란 질문에 유 의원은 "그렇다. 만약 밀리면 대통령의 조기 레임덕이 시작될 수 있고 지지층을 믿고 정면 돌파하겠다는 그런 것이다. 조국 장관이 이 정권 탄생 동업자이기 때문에. 콩깍지가 씌워진 게 아닌가. 위험 감수를 했다고 표현했는데 그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유기준 의원은 "이번 조국 임명이 변곡점을 지나는 그런 지점이 될 것이다"며 "(조국 사태) 이전엔 대통령 문재인 지지율이 반대보다 (긍정이) 높았지만 지금 역전이 됐다"며 "여당(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떨어져 있는 상황이다. 조국 사태는 문재인 지지율 변화라든지 여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변곡점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조국 장관 해임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여러 가지 장외 투쟁도 시작을 했다. 또 국민들에게 이 부분에 대해 알리는 걸 전국에서 시작할 것이다"며 "야당과의 공조를 통해 해임 건의안을 제출할 수 있지만 그 외에 국정조사라든지 특검도 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설명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