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대구 지하철역 흉기난동 '조현병 환자' 테이저건으로 제압
사진=연합뉴스

추석 전날인 12일 대구 지하철역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정신병 환자가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쯤 대구 지하철 2호선 내당역에서 27살 A모 씨가 갑자기 흉기를 꺼내 시민들에게 위협을 가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대형마트 1층 화장실 앞에서 테이저건을 쏴 A씨를 제압했으며 이 과정에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조사 결과 A씨는 조현병 등으로 수 차례 치료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일단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뒤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