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유력
아시아나항공=자료사진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이 12일 결정된다.

산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압도적으로 높은 인수가를 써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의 새 주인으로 유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이사회에서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경우 본격적인 매각 협상이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와 함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된다. 다만, 경우에 따라서는 분리 매각도 가능하다고 했다. 향후 협상 과정에서 일부 자회사가 따로 재매각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본 입찰에선 HDC·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이 매입 금액으로 2조5000억원 안팎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1조5000억원~1조 7000억원 사이를 써낸 것으로 알려진 애경 컨소시엄과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써낸 KCGI 컨소시엄을 누르고 약 1조원 가량 높은 매입 대금이다. 또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은 현금성 자산만 1조5000억원에 달하는 데다 현금 흐름이 우량한 자회사를 다수 보유하고 있어 인수 주체로 제격이란 평가를 받아 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그간 자체 주택 개발 사업으로 몸집을 불려 왔는데, 앞서 HDC현대산업개발 지주회사인 HDC그룹은 지난해 5월 현대산업개발을 지주회사 HDC와 HDC현대산업개발로 분할했고 그해 12월 지주사 체제전환을 마무리 했다. 사업 분야를 확장 중인데, 2015년 신라호텔과 신라면세점, 지난해엔 HDC리조트를 출범했다.  

이에 따라 이번에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성공하면 기존 호텔, 레저, 면세업과 연계한 관광산업 전반으로 사업 다각화가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