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고창군, 동계전지훈련 열기로 '후끈'체육시설 보강, 행정과 지역 상권 협력하여 전지훈련 선수단 맞춤서비스 제공
새해 고창스포츠타운의 축구장과 야구장이 전국에서 찾아온 각 종목별 선수들로 북적이고 있다. 악천후 속에서도 아랑곳하지 않고,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의 이마에는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혔다.
2020동계 전지훈련

최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열흘간 전국 중·고등 럭비부가, 오는 20일부터 40일간 고등 야구부가 고창스포츠타운에서 각각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앞서 지난 6일부터 프로축구 유소년팀과 중등 야구부 선수 60여명이 동계 전지훈련차 고창군을 찾았다.

군은 체육시설을 무료로 개방하고, 마실 물과 간식을 지원하고 있다. 동계전지훈련팀이 방문하기 시작하면서 겨울철 비수기인 숙박시설을 비롯한 음식점, 관광지 등에 사람들이 몰려 지역경기가 활기를 띠고 있다.

2020동계 전지훈련

실제 지역 상인도 각종 혜택을 제공하며 전지훈련 선수단을 환영하고 있다. 스포츠마케팅 민관추진위원회 숙박·요식업분야에선 방문 선수들에게 쾌적한 숙소와 알찬 식사를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 중·고배드민턴대회 (3월) ▶ 대통령기 탁구대회 (8월) ▶ 초등태권도대회 (8월) ▶ 대학태권도대회(11월)를 포함해 총 12개의 전국 규모 체육대회가 고창에서 열릴 예정으로 대회 준비를 위해 수많은 전지훈련 선수단이 고창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지난해 고창을 찾은 전지훈련 선수가  1200여명에 이르고 이들이 고창에 머무르며 지역 상가 매출에도 큰 기여를 했다”며 “올해에도 지역주민들과 협력해 보강되는 체육 시설을 적극 활용하는 스포츠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고창군을 한반도 전지훈련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고창군은 행정구역 전체가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돼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간직한 서남부권 최적의 스포츠 메카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연중 온화한 기후 특성과 공설운동장, 풋살장, 실내체육관, 수영장 등 훈련에 필요한 완벽한 시설을 갖추고 있어 전지훈련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하반기엔 전지훈련 전용 트레이닝센터가 완공되고, 최신식 탁구·배드민턴 전용구장과 축구장이 연차적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