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이스타 항공 첫 '셧다운'..다른 항공사로 번지나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스타항공이 국적 항공사 중 처음으로 국제선에 이어 국내선 운항 중단을 결정했다.

이달 초 에어서울이 김포∼제주 노선만을 남기고 모두 운항을 중단했지만, 국적 항공사 중 국제선과 국내선의 운항을 모두 접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같은 결정은 코로나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관광객 및 항공수요 감소로 경영상의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른 항공사로 번지지 주목된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24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김포·청주·군산∼제주 노선을 운항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사전에 예약한 승객 중 항공편 이용을 희망하는 승객에게는 인수기업인 제주항공의 항공편을 대체편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9일부터 일본 노선 운항 등 국제선 운항도 모두 중단한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