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종교
서울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중소교회 재정 지원 요청...주말 현장예배 "지도감독"
자료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중소교회 재정지원을 요청했다.

중소교회들이 주말 현장 예배를 강행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재정적인 어려움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지난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박 시장이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에 중소교회 재정지원을 요청했다"며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은 산하 4000개 중소교회에 대해 재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서울시도 기독교 장로회, 구세군, 성공회 대표들에게 중소교회에 대해 임대료 등 재정적 지원을 하도록 요청했고 동참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됨에 따라 주말에 현장예배 지도·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유 본부장은 "시는 주말에 현장예배를 하는 교회들에 대해 철저한 지도·감독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시는 그동안 종교행사를 중단하거나 온라인 예배로 대체해줄 것을 요청했다. 불교와 천주교가 법회와 미사를 중단하고 대형 교회들도 주말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며 "시는 온라인 예배와 7대 예방 수칙 등 가이드라인이 지켜지고 있는지 자치구와 함께 이동 순회 점검반을 편성해 주말 현장예배를 진행하는 교회들을 감독하겠다"고 말했다.

7대 수칙은 입장전 발열 기침 인후염 등 증상유무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2m 거리 유지, 예배 전후 방역 등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