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IMFㆍWB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한 불황 온다" 경고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2008~2009년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심각한 불황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선진국을 중심으로 재정·통화 정책을 포함한 전방위 대응을 촉구했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세계 경제가 심각한 경제적 파국에 직면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는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큰 비용을 초래하고 있어 전례없는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재정 분야에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많은 국가의 통화 완화 조치와 긴급 재정 조치를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일반적으로 선진국들이 코로나19 대응에 더 나은 위치에 있다"면서, 선진국에 저소득 국가에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IMF는 1조 달러(1273조원) 대출 능력을 전부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은행(WB)도 세계적인 경기 침체를 예상하면서, 개발도상국 지원을 위한 총력 지원 의사를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는 이날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를 대상으로 성명을 내고 향후 15개월 동안 개도국 지원을 위해 1500억 달러 규모의 자원을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맬패스 총재는 또 G20 채권국들에 대해 최빈국들이 코로나19와 싸우는 동안 부채 상환을 미뤄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전염병 창궐로 인한 세계적인 경기 침체가 예상되는 만큼 각국이 보건 지출 확대, 사회 안전망 강화, 민간 부문 지원, 금융시장 붕괴 대응 등을 위해 신속히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WB는 세계 빈곤 퇴치와 개도국에 대한 자금 지원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189개 회원국이 가입해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