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코로나19 사태에 항공업계 연쇄 '셧다운' 공포
사진=이스타항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항공업계가 연쇄 '셧다운(폐업)' 공포에 사로잡혔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한국발(發) 입국제한 국가가 176개국을 넘어선 가운데 국적항공사를 비롯한 대부분의 항공사가 불가피하게 영업을 중단하고 일시 휴업에 나섰다.

대한항공(003490)은 오는 29일부터 시작하는 하계 운항 계획을 대폭 축소한다고 23일 밝혔다. 운항노선은 19개로 전년(121개) 대비 84%, 운항편수는 주92회로 전년(주961편)대비 90% 급감했다. 미국 하와이도 여행 제한 조치를 시작해 주4회에서 주3회로 줄였고, 중국 베이징도 국제선 방역조치로 26년 만에 막히자 주4회 운항계획을 철회했다.

현재 보유 여객기 145대 중 100여대가 놀고 있는데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회사 역사상 가장 어려웠던 IMF 경제위기보다 더 심각하다”고 토로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는 사실상 ‘셧다운’ 상태다. 이스타항공은 국적사 중 처음으로 24일부터 국제선에 이어 국내선까지 모든 노선 운항을 한 달간 중단하고 휴업에 들어갔다.

이밖에 티웨이항공(091810), 에어부산, 에어서울, 플라이강원도 국제선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제주항공과 진에어만 각각 일본(도쿄·오사카)과 동남아(세부·조호르바) 2개 노선을 겨우 운영하고 있다.

하늘길이 막히자 무급휴직이 확산되고 나아가 대규모 실업 가능성도 점차 커지고 있다. 대한항공을 제외한 국내 8개 항공사는 최근 일제히 휴직에 돌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3개월간 10일 이상 무급휴직에 나섰다. 직원 33%가 쉬고 있고 급여는 30% 삭감했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무급휴직 비율은 더욱 높다. 국적 LCC 1위 제주항공은 50%, 티웨이항공은 53%, 진에어는 20%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LCC의 사정은 더욱 심각하다. 에어부산은 70%, 에어서울은 90%에 달한다.

무급휴직에 들어간 아시아나항공 한 직원은 “직원 모두가 지금의 상황을 매우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회사의 생존을 위해서는 고통분담이 불가피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만 무급휴직이 더 길어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국내 항공업계는 무급휴직이 2개월 이상 지속하면 인력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항공산업의 관광 및 여행으로 파급효과를 생각하면 34만여명의 대규모 실업 위기도 우려된다.

항공협회는 국적항공사의 올 상반기 매출 피해가 최소 6조3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7일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에 3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번 추가경젱예산에서도 항공사 긴급 자금은 포함되지 않았다.

반면 미국의 경우 항공업계가 62조원 규모의 유동성 지원을 요청하자 대규모 보조금 지원 뿐 아니라 무담보·무이자 대출 및 세금 감면 또는 유예 검토에 들어갔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