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미국 코로나19 현황] 환자 4만명 '세계 3위'.. 중국·이탈리아 다음
미 뉴욕 타임스스퀘어가 23일 아침 한산한 모습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4만 명을 넘어 중국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했다.

CNN 방송은 23일(현지시간) 오전(미 동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수를 최소 4만69명, 사망자는 472명으로 통계가 잡혔다고 보도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4만961명으로 집계했다.

존스홉킨스대의 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과 이탈리아에 이어 코로나19 환자가 세 번째로 많은 국가가 됐다.

미국은 최근 들어 코로나19 검사를 대폭 확대하면서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기준으로 할 때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하루 새 약 1만 명이 늘었다.

그러나 미 보건 당국자는 이번 주에도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롬 애덤스 미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이날 NBC에 출연해 "이번 주에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란 점을 미국이 이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애덤스 단장은 "일부 사람들이 제대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지 않고 있다"며 "이렇게 해서 바로 확산이 일어나는 것이다. 따라서 정말로 모든 사람이 집에 머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뉴욕주는 환자 수가 2만 명을 돌파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하루 새 5천707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며 전체 환자 수가 2만875명이 됐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하룻밤 새 1만6천 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고 말했다.

뉴욕주의 감염자 수는 세계에서 7번째로 코로나19 환자가 많은 프랑스(1만6천900여 명)를 앞지르는 것이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주 주지사는 핵심 업무 종사자를 제외한 주민들이 3주간 집에 머물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주 등이 발령한 '자택 대피' 명령과 비슷한 조치를 한 것이다.

휘트머 주지사는 "이것은 우리 가족과 지역사회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 모두가 합심할 것을 요구하는 전례 없는 위기"라며 "바이러스의 확산을 늦추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집에 머무는 것"이라고 말했다.

매사추세츠주는 필수적이지 않은 모든 사업체·점포는 모두 문을 닫으라고 명령했다. 찰리 베이커 주지사는 주민들에게 집에 머물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라고 권고했지만 이를 명령하지는 않았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