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정부 "코로나19 개인보호구 중환자 치료장비 추가 비축" 눈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방역 물품이나 장비 추가 비축에 나서 눈길을 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올해 연말까지 (개인보호구인) 레벨D 세트 약 400만개 등을 추가로 비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각 지역 방역 현장 등에 필요한 물품을 계속 지원해 왔다.

올해 1월 이후 지금까지 방역 현장에 보호복 324만개와 N95 마스크 752만개 등을, 선별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에는 환자 격리 및 조기 진단을 위한 이동형 음압기 977대와 이동형 X-레이 188대 등을 지원했다.

실제 보호복 배포 현황을 보면 수도권 지역의 배포 비율은 지난 8월 14일까지는 45.5%였지만, 이후 이달 13일까지는 57.6%로 상승했으며, 이런 지원 물량 증가에도 차질없이 제때 지원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윤 반장은 "현재 보호복 583만개, N95 마스크 1천342만개 등 그간 배포한 양 이상으로 충분한 재고를 확보하고 있다"며 "각 지역의 방역물품과 장비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환자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이 각 시·도 등 지자체를 거치지 않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로 직접 물품을 신청, 배송받을 수 있는 신속 지원체계도 지속 운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 반장은 이와 함께 위중·중증환자 치료 장비와 관련해선 "현재 치료 중인 중환자가 100명 이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치료 장비는 부족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인공호흡기 300대,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58대 등 중환자용 치료 장비도 10월까지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