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완주에서 만나는 바흐! 완생동네 누에 한마당 축제완주군청 잔디광장에서 만나는 문화행사

완주군청 잔디광장에서 오랜만에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28일 사)완주군생활문화예술동호회네트워크(임석주 이사장)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완주군청 잔디광장에서 ‘2020 문화가 있는 날 완주에서 만나는 바흐! 완생동네 누에 한마당 축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한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전라북도에서 유일하게 완주군이 선정됨에 따라 사)완주군생활문화예술동호회네트워크에서 기획과 운영을 맡아 협업 진행되는 사업이다. 

30일 16시 완주군청에서는 ‘월하상림(月下桑林) 생강&커피 칸타타 콘서트’가 열린다. 봉동생강을 주제로 만든 ‘생강타령’ 시연과 함께 바흐챔버플레이어스의 특별한 오케스트라 무대가 진행된다. 봉동 생강차, 커피를 즐기며 공연을 볼 수 있다.

31일 13시에는 ‘완생동네 누에 한마당 축제’가 열린다. 완주군 전역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 동호회들이 직접 무대를 꾸미며 완주군민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또한 31일 오전 9시부터 14시30분까지 만경강 발원지 ‘밤샘’ 탐방과 완주꿈나무체험관찰학습장에서 만경강 생태보존을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에서는 31일까지 문화가 있는 날 ‘만경강 일제수탈의 역사&생태 보존 사진전’이 진행되고 있다. 농어촌공사가 제공한 만경강 역사자료를 복원해 전시함과 동시에 이호연 작가의 만경강 생태보존 사진자료가 전시되고 있다. 

임석주 완주군 생활문화예술동호회네트워크 이사장은 “이번 문화가 있는 날 행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완주군민들과 완주지역 예술인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며 “완주군 내 문화예술 동호회들이 활동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왕미녀 문화관광과장은 “코로나에 지친 주민들의 일상을 환기하고, 특히 아름다운 만경강을 주제로 특산물을 연계해 진행되는 만큼 지역문화에 기여하는 뜻깊은 행사가 되길 바란다”고 전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하게 지키며 행사 방역에 힘쓸 예정이다. 행사장 내에서는 마스크를 필수 착용해야하며 손 소독과 함께 방문객 열 체크, 참가자명부 작성이 진행된다. 발열증상, 감기증상을 보유한 관람객은 행사참여가 불가능하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