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문경시 '돌리네 습지' 훼손지 복원 1단계 사업 완료

경북 문경시는 30일 돌리네(doline) 습지의 훼손지 복원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돌리네 습지를 보존하고자 사업비 19억4천만원을 들여 지난 6월부터 훼손지 복원사업을 추진했다.

돌리네는 석회암이 빗물이나 지하수에 녹아 침식돼 접시 모양으로 움푹 팬 웅덩이다.

문경시는 1단계 사업에서 습지보호지역 49만4천464㎡ 중 핵심구역인 5만1천697㎡의 복원사업을 마쳤다.

문경시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훼손지 복원 2단계 사업을 한다.

이밖에 돌리네 습지 보전 등을 위해 내년 3월부터 탐방객에게서 이용료를 받을 예정이다.

이정욱 문경시 환경보호과장은 "훼손지 복원 1단계 사업을 완료함에 따라 야생생물에는 서식 환경 회복을, 탐방객에게는 생태교육 공간으로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