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전주음식 명인·명소·명가에 인증서 수여명인 김정옥, 명소 성미당, 명가 양윤철(청식품),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 외할머니솜씨 등

전주시는 16일 전주시장실에서 전주음식 명인·명소·명가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로 지정된 대표자에게 인증서를 수여하고 현판을 전달했다.

인증서 수여 대상은 △명인 김정옥((유)갑기원, 전주비빔밥) △명소 성미당(대표자 고희선, 전주비빔밥) △명가 양윤철(청식품, 황포묵)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 외할머니솜씨(대표자 박민자, 쌍화탕·팥빙수) 등이다. 

전주음식 명인으로 지정된 김정옥 씨는 1988년부터 팔복동에서 갑기원(갑기회관)을 운영하면서 30년 넘게 전주비빔밥을 전통을 지켜왔다. 또 고추장과 약용비빔밥 개발 등 끊임없는 연구와 현장 교육을 통해 비빔밥의 발전·보급을 위해 힘써왔다.

전주음식 명소 성미당은 1965년 중앙동에 처음 문을 연 이래 3대에 걸쳐 50여 년 동안 역사와 전통을 지켜온 전주의 대표 비빔밥 업소다. 현재 3대 고희선 대표가 어머니인 정영숙 씨와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그간 많은 유명인사가 다녀가고 언론에 소개되는 등 전주비빔밥의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전주음식 명가 인증서를 받은 양윤철 씨는 전주비빔밥에 빠져서는 안 되는 황포묵을 4대째, 130년에 걸쳐 만들어온 가문 내림음식의 전수자다. 현재 청식품을 운영하며 아버지 양석대 씨(3대)와 꿋꿋하게 전통방식을 고수하며 유명 전주비빔밥 업소에 황포묵을 제공하며 전통의 맛을 지켜오고 있다.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로 지정된 ‘외할머니솜씨’는 박민자 씨가 2010년부터 한옥마을에서 운영 중인 한국식 디저트 카페다. 대표 메뉴는 집안에서 내려오는 비법으로 만든 쌍화탕과 흑임자 팥빙수로, 한옥마을 내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 있는 업소로 꼽히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2020 전주음식 명인·명소·명가·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를 지정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여식을 미루다가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되자 이날 인증서를 줬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의 소중한 문화자산인 전주음식 명인·명소·명가·음식창의업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전주음식의 우수성과 역사성, 전통성을 보존하고 계승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세계적인 음식의 고장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