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고양시, 공유자전거 ‘타조(TAZO)’ 5월부터 본격 운영
@고양시

경기 고양시는 무인대여 공유자전거 ‘타조(TAZO)’의 시범 서비스를 마치고 5월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타조는 5월말로 실시 협약 기간이 만료되는 공공자전거 '피프틴'을 대신할 새로운 자전거다.

거치대가 없이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활용해 자전거 위치를 파악하고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시는 지난 3월 15일부터 시범운영을 했으며 오는 5월부터 1000대를 투입해 본격적으로 타조를 운영한다.

내년까지 자전거 2000대를 추가해 총 3000대 규모로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타조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타조 앱을 받아 이용할 수 있다.

회원가입 후 신용·체크카드를 등록하고 스마트폰으로 자전거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한 후 이용하면 된다.

요금은 20분에 500원(기본요금)으로 10분에 200원씩 추가된다. 30일 정액권은 1만원이다.

또 타조의 홍보도 강화해 전담 콜센터 별도 운영 및 전용 홈페이지 구축, 카카오톡 상담 등 SNS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 편의를 도모하고 각종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타조가 고양시를 대표하는 근거리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며 “시민들이 타조를 이용하면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KT·옴니시스템과 협력해 빠르게 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강석 기자  kangsuk0614@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