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1025] 태백, 금대봉~ 분주령 구간을 걷다

새벽에 길을 나서 기억도 아련한 백두대간 길에 선다.

서늘하다.
안개가, 

아니 구름이 자욱하다. 

금대봉 산행 길에 환하게 꽃등 밝히던 여름 꽃을 어찌 잊을까.

골짜기 마다 피어나던 구름,
목덜미를 시원하게 스치던
더위 놓아버린 서늘한 바람을 

어찌 잊을까.

뒤엉켜
하나가 되어 흔들리던 그 
많은 꽃들을 어찌 잊을까.

지금도 태백,
흔들리는 나무들을
꽃들을 
안개처럼 피어나던 구름을 꿈꾸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