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한국미술의 아름다운 순간들’ 정읍시립미술관서 개막12월 12일까지 오지호·이중섭 등 작품 70여 점 전시

한국 근현대 미술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기획전시 ‘한국미술의 아름다운 순간들’이 지난 7일 정읍시립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지역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미술관 지원을 위한 국립현대미술관의‘공립미술관 협력 전시사업’으로 오는 12월 12일까지 열린다.

193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를 대표하는 대가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큰 줄기를 살펴볼 수 있다. 

작품은 국가등록 문화재로 지정되어있는 <남향집> 작가 오지호, 도상봉, 김기창, 이중섭, 변월룡, 장욱진, 김환기, 이우환, 곽인식, 김구림, 이강소 등 한국 대표작가 49명의 작품 70여 점이 출품된다.

전시구성은 시대별로 3개의 섹션으로 나눠 근대미술사의 근간을 이루는 1930-40년대 작품들이 대거 전시된다.

1전시실은 ‘근대미술을 꽃 피우다’를 주제로 1930년대부터 1950년까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최초의 서양화가 고희동 이후 일본 유학파들의 서양화풍 경향과 1920~30년대 한국의 서정성과 향토성을 담아낸 인물화, 풍경화, 산수화 등을 감상할 수 있다.

2전시실 ‘추상미술을 실험하다’에서는 1950년대 현대미술 맥락 속에서 시작된 추상미술의 경향을 전반적으로 살펴본다. 김환기, 유영국, 하인두, 박서보 등의 작업으로 전개되는 한국 추상미술의 흐름을 통해 당시 화단에서 새롭게 부각되는 ‘현대성’에 대해 살펴볼 수 있다.

끝으로 197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아우르는 3전시실은 ‘매체예술로 확장되다’를 주제로 열린다. 두꺼운 채색 표현을 표방하는 화풍과 반하는 차가운 기하학 추상을 비롯해 탈 평면, 오브제, 설치, 퍼포먼스 작업의 경향이 두드러졌던 1970년대 미술을 만나볼 수 있다. 또 1980년 리얼리즘 회화와 1990년대 이후 백남준, 박현기 등의 비디오 작업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마스크 착용과 발열 검사, 개인 소독제 구비 등 철저한 방역 지침에 따라 정해진 동선으로 관람할 수 있다. 

단체이용(관람)과 전시 해설 서비스를 중단하고, 사전 예약 시스템과 현장 발권을 통해 이용자를 집중을 방지할 계획이다.

관람 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시간 입장 가능하며(오후 5시 입장 마감)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료는 정읍 시민은 2,000원, 지역 외 거주자는 5,000원이며 카드 결제만 가능하다. 전시 관련 궁금한 사항은 정읍시립미술관으로 (☏063-539-5178)로 문의하면 된다.

유진섭 시장은 “김환기, 이중섭, 장욱진 등 한국 근현대미술사를 대표하는 대가들의 작품을 감상하면서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힐링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