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경주시, 황리단길 지속발전 위한 열두 번째 시민토론회

경주시는 지난 21일 황리단길 생활문화센터에서 ‘황리단길의 지속 가능한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시민원탁회의를 열었다고 22일 전했다.

시에 따르면 황리단길은 개성 넘치는 상점과 식당으로 지역 명소로 떠올랐지만, 지나친 주거지 상업화와 주거환경 악화 등으로 지속발전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경주시는 열두 번째 시민원탁회의 토론 주제로 황리단길 발전방안 모색으로 정하고 임대인, 임차인, 주민 등 황리단길 관계자 80여명을 한 자리에 모았다.

이날 원탁회의는 박정호 경북MICE 관광진흥원 이사장의 ‘경주 황리단길 관광콘텐츠’를 시작으로 이진희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의 ‘젠트리피케이션 대응방안’, 한동훈 경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의 ‘황리단길의 과거, 현재와 미래’라는 전문가 발제가 진행됐다.

이후 참가자들은 전체 토론을 통해 황리단길 지속가능을 저해하는 현재의 문제점과 미래발전방안 도출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발전 저해요소로는 △교통 체증·주차 등 교통 문제 △황리단길 고유의 특색 부족 △화장실을 포함한 편의시설 부족 등이 지적됐다.

지속 발전방안으로는 △황리단길 고유성과 특색을 살린 발전계획 마련 △주차장 확충 △황리단길 주민공동체와의 소통 증진 △지나친 임대료 상승 제한 등이 도출됐다.

이성락 경주시 시민소통협력관은 “이날 도출된 원탁회의 의견과 사전 설문조사 내용 등을 관련 정책에 최대한 반영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