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현직 대통령 사상처음 부산국제영화제 '깜작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국제영화제를 '깜짝 방문'해 관객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현직 대통령이 영화제 기간에 방문해 직접 영화를 관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방문, 영화 ‘미씽-사라진 여자’(감독 이언희)를 관람했다고 밝혔다.

'미씽-사라진 여자'는 한국사회 여성문제를 다뤘으며 배우 엄지원, 공효진이 주연을 맡은 작품이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관객과의 대화는 물론, 영화 전공 학생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지며,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와 티타임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대통령께서 부산국제영화제에 굉장히 관심이 많다"며 "지난해 부산 시민들이 부산영화제 파행으로 힘들어했는데 이에 대한 치유 차원에서 방문을 결정했고, 대통령 본인도 문화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리고 부산영화제가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돋움하는데 동참하고 있다는 표시를 하고 싶어 하셨다"고 참석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달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일대에서 개최된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