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우석제 안성시장, '채무 누락'으로 당선무효형

 

우석제(사진) 경기도 안성시장이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200만원이 선고됐다.

수원지방법원은 18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우 시장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후보자 재산신고에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재판을 넘겨졌던 우 시장은 벌금 200만 원 형이 확정될 경우, 시장직을 잃게 된다.

우 시장은 지난 선거 과정에서 재산을 37억여 원으로 등록했는데, 이 과정에서 40억 원에 이르는 채무가 있다는 사실을 고의로 뺀 혐의를 받았다.

우 시장 측은 재산등록 업무 담당자가 실수한 것일 뿐, 의도적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진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