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서울 새벽 심야 자율주행버스 7월부터 ‘유료화’
@사진=서울시

서울시의 자율주행버스가 7월부터 유료화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4일 자율주행버스가 국토교통부 '자율차 서비스 지원 사업 공모'에서 우수사업으로 지정돼 국비 5억5천만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자율주행버스는 현재 합정역∼동대문 구간(9.8㎞)을 심야시간대에 오간다. 지난해 12월4일 운행을 시작한 이후 하루 평균 100여명, 현재까지 6천400여명이 탑승했다.

서울시는 오는 7월부터는 자율주행버스를 무제한 교통 정기권인 기후동행카드로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지하철·버스와 마찬가지로 수도권 환승할인을 적용해 정식 대중교통 수단으로써 시민의 교통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이에 맞춰 현재 무료로 운행 중인 심야, 청와대 자율주행버스는 유료화된다. 요금은 시 조례에 따라 '서울특별시 자율차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두 번째 민생맞춤 새벽 자율주행버스는 오는 10월 운행을 앞두고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진행 중이다. 출퇴근 인구가 많은 도봉산역∼종로∼마포역∼여의도역∼영등포역(편도 기준 25.7㎞)에 이르는 비교적 긴 구간을 운행할 예정이다.

새벽 자율주행버스는 현재 시내버스 평균 첫차 시간인 오전 3시50분∼4시보다 최대 30분 이른 오전 3시30분께 출발한다.

또 내년에는 새벽 자율주행버스 운행 노선을 상계∼강남 등으로 확대해 새벽 첫차 혼잡이 심한 노선에 지속해서 투입한다.

서울시의 자율주행버스는 소외계층부터 첨단교통서비스의 혜택을 받아야 한다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시정철학에 따라 이른 새벽 출근하는 미화원·경비원 등과 늦은 시간 일과를 마치고 귀가하는 직장인의 이동을 지원한다는 취지를 반영했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전국을 선도한 서울시 자율주행 정책이 국내를 넘어 세계 모빌리티의 혁신을 끌어 나갈 수 있도록 민간의 기술과 산업 발전 지원, 빈틈없는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등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