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충남도, 가로림만-와덴해 교류·협력 ‘물꼬’- 유럽 와덴해 공동사무국 가로림만 방문…점박이물범 연구 등 논의
와덴해_공동사무국 가로림만 방문 모습 (사진=충남도 제공)

국가해양생태공원의 꿈을 키우고 있는 충남 서산·태안 가로림만이 세계에서 가장 넓은 갯벌을 가진 와덴해와 교류·협력 물꼬를 텄다.

충남도에 따르면, 솔레다드 루나 와덴해 공동사무국 세계유산담당관, 아냐 슈젠신스키 국제와덴해학교 프로그램담당관, 데이비드 에즈워즈 호주 퀸즐랜드 섭금류학회 의장 등이 22일 가로림만을 방문했다.

와덴해는 독일·네덜란드·덴마크 등 유럽 3국에 인접한 해역으로, 갯벌 면적은 충남도 면적(8247.21㎢)보다 약간 작은 7500㎢에 달한다.

독일·네덜란드·덴마크 3국은 1978년 와덴해 보호를 위한 첫 회의를 열고, 1982년 △와덴해 전체 자연보호구역 지정 △동식물 및 자연경관을 해치는 일체의 행위 금지를 골자로 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1987년에는 3개국 공동사무국을 설치했으며, 2009년에는 갯벌로는 세계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갯벌 보존을 위한 공동 관리를 통해 와덴해에는 연간 1000만 명의 체류형 생태관광객이 방문, 10조 원의 관광 수입과 3만 7900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올리고 있다.

솔레다드 루나 담당관 등은 이날 서산 벌말항을 찾아 가로림만을 살펴보고, 서산시청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도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추진 과정을 설명한 뒤, △가로림만 점박이물범 조사연구 교류·협력 방안 △국가해양생태공원 시설물 및 프로그램 교류·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장진원 도 해양수산국장은 “와덴해는 간척 등을 통해 160㎢에 달하는 습지를 상실한 경험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통해 세계적인 생태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었다”라며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타당성 재조사 통과를 위해 집중하는 한편, 와댄해의 갯벌 보전·관리 체계와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하는 등 와덴해 공동사무국과의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토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국가해양생태공원#서산#태안#가로림만#와덴해#솔레다드 루나#아냐 슈젠신스키#데이비드 에즈워즈#갯벌#생태관광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