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무안황토갯벌축제 성황리에 폐막갯벌체험, 양파캐기체험 등 체험행사 큰 호응 이끌어
사진=무안군

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14일 무안군 해제면 무안황토갯벌랜드에서 개막한 ‘제7회 무안황토갯벌축제가’ 16일 군민노래자랑을 마지막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개막 첫날 무안군 9개 읍면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풍요깃발퍼레이드’를 시작으로 3일 동안‘KBC축하공연’,‘군민노래자랑’,‘황토갯벌씨름대회’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체험프로그램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무안황토갯벌축제는 매년 축제가 개최되던 9월이 아닌 6월에 개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주말을 맞아 광주·전남을 비롯해 전국에서 많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찾아왔다.

특히, 축제가 개최되는 6월에는 지역 대표 농특산품인 양파의 수확철과 겹쳐‘황토양파캐고 담아가기’,‘양파김치 담그기’,‘황토양파운동회’등관광객들이 직접 지역 대표 농특산품인 양파를 접해볼 수 있는 양파관련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군은 계속되는 양파값 폭락으로 지역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자 양파 소비촉진의 일환으로 이 같은 프로그램을 진행해 행사장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무안양파의 우수성을 알렸다.

또한, 무안오미중 하나인 짚불구이를 맛볼 수 있는‘짚불구이체험’이 추가되어 눈길을 끌었으며, 갯벌축제 대표 체험프로그램인‘낙지장어잡기’,‘농게잡기’,‘바다낚시’와 같은 갯벌체험들도 진행되어 아이를 동반해 축제장을 찾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무안군 축제추진위원회의 박일상 추진위원장은“양파가격 하락으로 지역농가의 근심이 큰 시점에 지역축제를 통해 지역농특산품 홍보 및 소비 촉진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으며“교육과 체험중심의 프로그램 기획을 통해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무안황토갯벌축제의 장점을 강화해 전국 대표 갯벌축제로 만들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성섭 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